셀머파리 신모델 색소폰 “AXOS Tenor” 발표

셀머파리사는 1월14일 색소폰의 새로운 모델 “AXOS Tenor”를 발표하였습니다. 이는 2015년에 발표한 “AXOS Alto”에 이은 5년만의 후속작으로 악소스패밀리의 2번째 모델이 되겠습니다.

◆조성:Bb ◆음역:Low Bb/High F ◆금속재질 공명판을 채택한 레더 패드 ◆플라스틱 엄지 걸이 ◆경량화된 네크 소켓 ◆관체에 라이어(악보 고정구)장착 ◆악소스 한정 “S”시그네쳐 옥타브키 ◆악소스 한정 엔그레이빙 디자인 ◆악소스 테너 전용으로 개발된 골드 래커 ◆S80C*마우스피스 부속 ◆Tenor Axos케이스 부속

풍부한 음색과 솔직한 반응이 연출하는 신세계

프랑스 Mantes-la-ville공장에서 개발, 제작된 악소스 테너색소폰.
악소스 테너색소폰의 제조 과정에는 Selmer Paris가 지금까지 세상에 내보낸 많은 색소폰들의 제작에 들어간 장인정신과 기술력이 집약되어 있습니다.
프로악기에 준하는 입문모델로서, 악소스 시리즈는 부드러움과 정밀함, 음의 전달력에 있어 셀머의 전통적인 시리즈들과 완전히 같은 품질을 가지고 있습니다.
연주의 용이성과 풍부한 음색은 퍼포먼스의 난이도에 관계없이 이상적인 테너색소폰의 공략을 가능하게 합니다. 불필요한 부분을 과감히 생략한 네크 장착부와 새로 개발된 패드, 부드럽고 내구성이 뛰어난 인체공학에 기초를 둔 키 시스템이 자연스레 연주자의 손을 새 악기에 적응시켜 드립니다. 따뜻한 래커의 색감과 보디 엔그레이빙의 정교함 또한 새로이 탄생한 명기의 상징 입니다.

악소스만의 경량 네크소켓과 라이어(보면대 고정 장치)가 관체에 장착되어있습니다.
악소스 테너를 위해 신 설계의 금속제 공명판을 채택한 가죽패드를 채용
전통적인 꽃 문양에서 착상한, 악소스 테너만을 위한 새로운 핸드엔그레이빙
풍부한 음색과 조화되는, 악소스 테너를 위해 개발된 골드 래커
네크 옥타브키에 음각된 “S”이니셜은 전통적인 모델들과 함께 유일무이한 Selmer Paris Saxophone의 상징이다.
1966년부터 25년간 마크6를 애용하였습니다만, 음의 특징은 닮아있으면서 메카닉적으로는 열배 더 쾌적해진 악기를 발견해서 행복합니다. 금새 저의 둘도없는 파트너가 되었지요. 매일 새로운 서프라이즈를 선물해주는 악기입니다. Laurent Bardainne
악소스 테너를 불자마자, 순간적으로 내 양손에 “가치있는 악기”를 가지고있다는 감각이 들었습니다. 소리가 정말 훌륭 합니다. 울림에 “중심”이 있어요. Max Ionata

https://youtu.be/o7g9szgxZG0

악소스 테너는 아직 한국에는 수입이 되어있지 않은 상태 입니다.
근 시일내에 노나카코리아 쇼룸에서 시연이 가능하도록 데모기를 준비중에 있으며 구입을 희망하시는 소비자분들께서는 가까운 셀머 공식 판매 대리점(본 홈페이지의 국내 셀머 판매대리점 링크 참조)에 오더하시면 순번대로 오더가 진행될 것입니다.  현재 노나카코리아에서 개인 고객님께 직접 판매는 하지않고 있사오니 많은 양해 부탁 드립니다.

2020.1.19
노나카뮤직하우스코리아

본 기사내용, 사진의 무단 사용금지

NO.18 트롬본 용접수리

안녕하세요. 오늘 소개해드릴 수리는 Bach Bass Trombone 50B3의 슬라이드 조인트가 떨어진 부분의 용접 수리입니다.
트롬본은 위 사진의 노랑 마루 부분이 구조적으로 약하기 때문에 (벨과 슬라이드의 하중이 집중됩니다) 용접부분이 떨어질 수 있으며, 트롬본에서는 비교적 자주 발생하는 수리 내용 입니다. 이번 예처럼 보기에도 알기 쉽게 떨어져버렸다면 괜찮겠지만, 실제로 용접이 절반정도 떨어져 숨이 새고 있는데도 강도는 버텨주는 경우도 있어 연주자는 모르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러한 경우는 연주에 좋지않은 영향을 미치는 경우도 있어, 만약 악기가 좀 이상하다 싶을 때 체크 포인트의 하나가 되겠습니다.
일단 리시버 부분을 완전히 분해하고 녹이 슬어버린 부분을 깨끗이 처리합니다.
용접을 하여 원래 상태로 조립 합니다.수리가 완료된 상태. 수리 흔적이 남지 않도록 깨끗하게 수리하여 드립니다.

참고가격:44,000원(세포함)

수리에 관해 문의 있으시면 전화나 메일로 문의 주시기 바랍니다.

2021.1.9  노나카뮤직하우스코리아
기사나 사진의 무단도용을 금지합니다.